2018 정상회담

소식

문 대통령 “정상간 보다 직접·긴밀한 대화로 해결 기대”

- 트럼프 회담취소 발표에 “문제 해결 노력해온 당사자들 진심 변하지 않았다”

2018.05.25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 취소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발표가 있은 후 이날 자정부터 약 1시간 동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열어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 12일에 열리지 않게 된 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이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