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소식

문 대통령-아베 총리, 남북정상회담 결과 의견 교환

- 아베 총리 “일본도 북과 대화할 기회 마련할 것”
- 문 대통령 “북일 사이에 다리를 놓는 데 기꺼이 나서겠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 2018.4.29
 

 2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의 결과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나눈 전화 통화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아래는 브리핑 내용 전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 10시부터 10시45분까지 45분 동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며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의견을 나눴습니다.

아베 총리는 남북의 두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밝힌 것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움직임은 전향적"이라고 표현하며 "이 선언이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합의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는 데에 공감하고, 비핵화의 구체적인 해결방안은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합의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아베 총리도 북한과 대화할 의사를 갖고 있고 특히 과거사 청산에 기반한 북일 국교정상화를 바라고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아베 총리에게 말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북한이 언제든지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도 북과 대화할 기회를 마련할 것이며 필요가 있을 경우 문 대통령에게 협력을 구할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도 "북일 사이에 다리를 놓는 데 기꺼이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서훈 국정원장을 파견해 준 점에 대해서도 깊은 감사의 뜻을 표명했습니다. 서훈 원장 파견은 지난 24일 아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때 강력히 요청해 이뤄진 것입니다.